검색 마이페이지
검색창 닫기

인문교양교양인문학도나 해러웨이, 곤란함과 함께하기

강좌정보
인류, 그리고 자본주의로 인해 파괴되어가는 지구에서 살아남는 것은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일 것이다. 하지만 타자와 함께 하는 과정은 언제나 곤란함을 수반하는 법. 우리는 그때마다 그동안 타자를 포기하고 배제하는 역사를 이어왔다. 이제 사회주의 페미니스트, 도나 해러웨이가 외친다. “곤란함과 함께하자!”고.

선언의 사상가도나 해러웨이

 

나는 여신이 되기보다 차라리 사이보그가 되겠다!”

 

1991, 도나 해러웨이(Donna Haraway, 1944~)의 유인원사이보그그리고 여자라는 책이 발간되면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그가 썼던 논문들이 담긴 이 책은사이보그와 같은 잡종적 존재들을 내세우며 기존의 이분법적 구도에 도전했다과학 기술과 자연을 각각 지배적 남성과 모성의 여성에 대입한 시각과여성의 인식이 남성보다 우월하다는 입장을 동시에 비판한 것이다.


그리하여 해러웨이는 과학 기술을 여성 해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사이보그가 될 것을 주장했다한편모든 지식은 부분적이며 상황적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과학에서 요구하는 객관성은 인식의 부분성과 상황성을 성찰할 때에야 비로소 가능하다고 보았다.


이렇게 날을 세웠던 해러웨이는 2000년이 되자반려종 선언에서 더욱 확장된 사고의 지평을 보여주었다그는 불완전한 지구에서 살아남기 위해사이보그뿐만 아니라 동물들까지도 친족으로 끌어들여 함께 공동전선을 구축하자고 외쳤다.

 

 

반려종과 함께하는 실뜨기!

 

그렇다면 이 수많은 생물들과의 공동전선은 어떻게 구축해야 하는가? 2016해러웨이는 곤란함과 함께하자로 이에 답한다여기서 다양한 생물들이 서로 맺는 관계는 다름 아닌 실뜨기’(String Figure)이다해러웨이에게서 한 존재의 주체성이란 미리 내재된 것이 아니라존재와 존재가 맺는 관계가 만들어내는 효과이다이를 깨닫는 순간우리는 비로소 다른 생물종과 동등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이 관계는 고정돼 있지 않다는 것모든 존재는 매 순간마다 서로 엉켜 갈등을 일으키고 풀어가며때로는 갈등 해결에 실패하기도 한다그러나 존재의 관계를 실뜨기로 보면우리는 실패한 실 뭉치를 주워 다시 새롭게 풀어가려는 용기를 잃지 않을 수 있다.


인류는 그동안 환경오염과 같이 생존을 위협하는 문제가 발생하면남성 영웅이나 멋진 과학기술이 이를 말끔히 해결하는 유토피아적 이야기를 반복해왔다반면 문제해결에 실패한 이야기는 공포를 불러일으키기에 제거되고잊혀져왔다그러나 해러웨이는 함께-되기에 수반되는 곤란함을 받아들이자고 말한다지구 위의 삶은 본디 고통스러우며부분적으로만 해결 가능하기 때문이다누군가의 삶을 위해서는 누군가의 죽음이 필연적이다.


이 강좌에서는 곤란함을 껴안고 함께-되기를 실천하는 프로젝트들을 살펴본다우리는 인류에게 친숙한 비둘기와 개에서부터깊은 곳에 사는 해양생물과 상상의 존재까지 수많은 생물과의 기상천외한 실뜨기들을 만나게 된다강좌가 끝나갈 즈음엔 해러웨이의 해박한 식견과 자유로운 상상력에 감탄하며지구상에 아직 남은 희망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강사소개
교재소개
-도나 해러웨이, 『트러블과 함께하기』(최유미 옮김, 마농지, 2021)
강좌보기
맛보기
    • 1교시 선언의 사상가, 도나 해러웨이
    • 강좌보기
      다운로드
    • 2교시 실뜨기 혹은 SF
    • 강좌보기
      다운로드
    • 3교시 반려종과 함께-되기
    • 강좌보기
      다운로드
    • 4교시 비둘기와 함께하는 SF적 실천들
    • 강좌보기
      다운로드
수강평